한국논리학회 회원님들께

 

 

논리학회 회원 여러분 안녕하신지요?

 

2019년 8월 2(금요일)에 있을 한국논리학회 정기 발표회를 안내 드립니다.

 

이번 발표회에서는 세 분의 발표자를 모시고 발표와 토론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아울러이번 정기 발표회에서는 논리학회 정기총회를 가지고자 합니다

회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한국논리학회 드림


---------------------------------------------------------------------

 

2019년 한국논리학회 여름 정기 발표회

 

 

일시: 2019년 8월 2일 금요일

장소한국외대(서울캠퍼스교수회관 2층 강연실

 

 

1:00-1:20 등록

 

1:20-1:30 개회사: 김신논리학회 회장(한국외국어대 LD학부)

 

1:30-2:30: 양은석(전북대 철학과): Relational semantics for Implicational tonoid logics

 

2:30-2:40 휴식

 

2:40-3:40: 이병덕(성균관대 철학과): A Genuine Dilemma between Epistemic and Practical Rationality

 

3:40-3:50 휴식

 

3:50-4:50: 김명석(국민대학교 교양대학), 전숭현(경희대학교 철학과 석사과정): 사격분대 논증과 선택 효과

 

4:50-5:00 휴식
 

5:00-6:00: 정기총회

 

  

<초록

 

1. Relational semantics for Implicational tonoid logics/ 양은석

This paper combines two classes of generalized logics, one of which is the class of weakly implicative logic} introduced by Cintula and the other of which is the class of gaggle logics introduced by Dunn. For this purpose we introduce implicational tonoid logics. We define implicational tonoid logics in general and provide their algebraic semantics. We then examine their relation to weakly implicative logics and special kinds of gaggle logics called ``implicational partial-Galois logics.'' Next, we introduce relational semantics, called Routley--Meyer--style semantics, for those implicational tonoid logics.

 

2. A Genuine Dilemma between Epistemic and Practical Rationality/ 이병덕

In this paper, I defend the Incommensurability Thesis which holds that one cannot determine what one ought to believe, all-things-considered, when epistemic rationality conflicts with practical rationality. More specifically, I argue for two things. First, there are exceptional cases in which someone has a practical reason to bring it about that he is in a particular belief state, even though he has an epistemic reason not to hold the belief. Second, in such an exceptional case, we face a genuine dilemma because there is no objective principle by which to reconcile conflicts between epistemic and practical rationality. As a consequence, when a person is in such a dilemma, it is ultimately up to the person to decide which doxastic attitude to take.

 

3. 사격분대 논증과 선택 효과김명석전숭현

1000명의 사수로 이루어진 사격 분대가 사형수에게 발포했지만 사형수는 총에 한 발도 맞지 않았고사형수가 총을 한 발이라도 맞았다면 죽었을 것이라고 가정해 보자리차드 스윈번(Richard Swinburne)은 이 경우사형수가 가진자신이 총에 한 발도 맞지 않았다는 증거가사격 분대가 일부러 자신을 맞추지 않으려는 의도로 발포했다는 가설을 사격 분대가 그러한 의도 없이 발포했다는 가설보다 더 지지한다고 주장한다이에 대해 엘리엇 소버(Eillot Sober)사형수가 총에 맞았다면 죽었을 것이기에 사형수는 자신이 총에 맞지 않았다는 증거만 얻을 수 있으므로사형수가 얻은 증거는 선택 효과에 의해 치우쳐진 증거이기 때문에 두 가설 중 어느 한 가설을 다른 가설보다 더 지지할 수는 없다며 스윈번을 비판한다조나단 와이즈버그(Jonathan Weisberg)는 소버의 논증이 잘못되었으며 스윈번의 결론이 맞다고 주장한다우리는 와이즈버그의 결론에 동의하지만그의 근거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본고에선 소버와 와이즈버그 모두 선택 효과에 대해 오해하고 있으며이를 올바로 이해할 때 사형수가 가진 증거는 사격 분대가 자신을 맞추지 않으려는 의도로 발포했다는 가설을 지지한다는 점을 보이고자 한다.

2019/07/07 22:06 2019/07/07 22:06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2 3 4 5 ... 49
블로그이미지
About
논리학회

이 누리집은 한국논리학회 공식 누리집입니다. 학회장은 김신입니다. 학회 주소: (02450)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이문로 107, 한국외국어대학교 LD학부 사회과학전공 김신 교수 연구실 | 총무간사: 신소혜 kalogic2017@gmail.com | 논리연구 투고처: (3413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충남대학교 E2 3층 자유전공학부 박준용 교수 연구실 | 또는 편집인의 메일 kjoflogic@daum.ne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394533
Today : 78   Yesterday : 134
rss 구독하기
Textcube